EBOOK

제비꽃 글쟁이

제비꽃 글쟁이

지은이 : 새벽 안택상
출간일 : 2022-11-18
ISBN : 9791139006407
판매가 : 7,000원
포멧 : ePub
판매서점

책소개

안택상 시인, 그는 어느 한 곳에 매임을 싫어하고 들어냄을 거부하고 형식을 멀리한다. 즉, 자연의 일부로 돌아가 술과 훈훈한 정 속에서 인간의 희로애락을 소탈하게 노래하는 서정적 순수를 지향하는 시인이다.
우리는 흔히 詩는 언어의 藝術이라고 한다. 안택상시인의 언어는 기교를 부리지 않고 수수하다. 꾸밈없는 사유, 경험과 느낌이 내면에 들어 오랜 되새김질 끝에 피는 언어의 꽃이다.
그의 작품 속에 승화된 언어는 인간의 본질을 닮아 순화한 정서의 아름다움 그 자체이다.
그러므로 그의 작품은 거부 없이 편안하게 독자에게 다가가 독자와 하나 된다.
안시인의 작품을 만나면 나를 만난 듯 반갑고 쉽게 동감 되어 하나가 된다. 그리곤 다가온 감동은 은은한 파장으로 시작하여 오랫동안 가슴에 남는다. 이는 새벽 안택상 시인만의 독특한 詩 맛이다. 그의 삶 자체가 시적작품이기 때문이다.
선필로 안 시인의 앞날에 문운의 영광이 늘 함께하기를 기원하는 바이다.

<만추의 뜰에서 임향>

목차

차 례
작 가 소 개 9
Ⅰ. 제비꽃 글쟁이 13
더불어 살아가는 민초 14
새해소망 15
꽃보다 아름다운 당신 17
별이 되리라 19
가을남자 21
향그런 귀소 22
그곳에 살고 싶다 23
달구경 25
나의 25시 27
제비꽃 글쟁이 29
아름다움의 중심 31
따라갑니다 33
희망새 34
영원한 희망 35
물망초 영원사랑 37
너 안의 나 39
목욕하는 날 41
둔치와 나 43
만선의 깃발 45
거부할 수 없는 삶 47
시인의 밤 49
아름다운 동행 50
팔월의 빨래 51
Ⅱ. 해 뜨는 동해 53
새로운 시도 54
우리네 가장 55
인생이란 57
취하지 않는 의식 58
일탈을 꿈꾸며 59
그것이 말이다 61
해 뜨는 동해 63
겨울밤 64
서글픈 연극마당 65
허기진 불혹 66
날개를 돌려주소서 67
이유 없는 방랑 69
너와의 약속 71
마지막비상구 73
빈 하늘 낚기 74
가새기 75
어떤 착각 77
섬이 되고 싶어 79
마음비우기 80
안타까운 밤으로 81
결 고운 갈무리 83
겸손한 마음 다스리기 85
겸양과 겸손의 차이 87
Ⅲ. 그때는 그랬는데 89
다시 일어나야겠다 90
그때는 그랬는데 91
겨울산사 93
기분 좋은 낮술 94
돼지와 백치 95
술잔의 눈물 97
무릎이 시린 이유 98
소주예찬 99
축복받은 결혼 101
되돌아보니 102
어떤 대화 103
포장마차의 새벽 105
아하! 일하러 가야겠네 107
시인의 날 (11월 1일) 109
날고 싶다 111
탈춤 112
굳은 맹약 113
하늘로 돌아가련다 115
정치판을 둘러보면 117
비겁한 사람으로 119
배신과 겨울 121
선거철 단상 123
사랑 126
Ⅳ. 허기진 바람 따라 127
똬리 튼 아픔 128
신탄리를 다녀오며 129
적환장(積換場)을 다녀오며 131
박달재 구름나그네 133
청량리포장마차 134
봉주르 깊은 밤 135
청평댐에서 137
허기진 바람 따라 138
봄나들이 139
양수리 두물머리에서 141
흥선 대원군을 만나고 143
김유정 생가를 다녀오며 145
영남루정자에서 147
하얀 목련 지던 날 149
청주 육거리시장에서 151
무심천 강변에 앉아 153
동행 동인들의 사랑글 155

책리뷰

저자소개

그는 바다가 그리운 시인이다. 그의 고향이 부산이기도 하지만 우리의 인생을 긴 항로에 비유하듯이 바다는 동서고금과 남녀노소를 막론한 영원한 동경의 대상이다. 안 시인도 그 바다에서 사랑을 찾았고, 바다에서 시의 주제를 만들어 가고 풀어갔기에, 항상 바다에 가슴을 던지는 작업을 하고 있다.
그의 장점은 왕성한 작품 활동이다. 그 스스로는 물론 그를 아는 모든 이들은 누구나 그렇게 인정하고 있다. 그는 하루라도 시를 발표하지 않으면 머리에 가시가 돋는 느낌이라며 자신의 왕성한 작품 활동과 작품의 폭을 대신한다.
“시를 포함한 모든 문학은 어려워서는 안 됩니다. 편안하게 전달하여 문학을 즐기고 문학의 꿈을 키워 나가게 하는 작업이 문학인들의 역할이라 생각합니다.”
그는 누구도 생각하지 못한 큰 포부가 있다. 서정시의 매개체 역할을 할 전문대학 수준의 문예대학을 설립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던진 서정시 문예대학 설립계획은 서정시에 대한 독기(?)를 느끼기에 충분했다

[뉴스선데이 인터뷰 기사] - 한철수 전문기자